• 즐겨찾기 추가
  • 2018.01.23(화) 18:28
[ 사설칼럼 ]
이성보다는 감성으로 살아가자 |2018. 01.24

함박눈이 뒤덮인 광장에서 소녀와 눈사람이 서있다 햇빛이 없어서인지 바람기 없는 탓인지 하얗게 쌓인 눈밭은 소녀의 마…

겨울편지 |2018. 01.23

‘흰 눈 뒤집어쓴 매화나무 마른가지가/ 부르르 몸을 흔듭니다./ 눈물겹습니다./ 머지않아/ 꽃을 피우겠다는 뜻이겠지요./ 사랑은…

동북아 불교의 특징인 선불교 |2018. 01.22

천태종과 화엄종은 새로운 사상이 아니라 인도 사상들을 종합, 정리한 것이다. 다만 본체계와 현상계를 양극화하는 사고에 대한 …

길을 벗어나는 재미있는 길을 위하여 |2018. 01.19

왜 사는가에 대한 성찰은 누구나 해보는 물음일 것이다. 소위 세상이 말하는 큰 뜻을 품든, 아니면 시골 촌부로 인생을 마감하든…

고운 최치원의 사회통합 정신 |2018. 01.18

신안군에는 1200년 전 신라와 당을 오가며 활약한 고운 최치원 선생이 당나라로 유학 가던중 신안군 도초면 우이도에 들러 상산봉…

사구시의 노래’를 다시 읽으며 |2018. 01.17

고흥군은 일찍이 우주와 아주 가까운 고장이었다. 나로도에 우주센터가 들어서기 전 1943년 두원면 성두리에 떨어진 운석, 두원운…

스토리 닥터 |2018. 01.16

“엄마를 기다리는 아이의 모습이 오랫동안 머릿속에 남아 있어요. ‘엄마 마중’ 그림책…

화엄종 (華嚴宗) |2018. 01.15

화엄종(華嚴宗)의 화엄경(원래 명칭은 ‘大放光佛華嚴經’이다)은 불교의 궁극적 진리를 설파한 경전이다. 대방광불화엄경 ‘大…

<기자수첩> 의혹의 시선 커지는 신안군수 여론조사 |2018. 01.12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최근 발표된 신안지역 한 주간지의 신안군수 후보군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가 군민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

6·13 지방선거, 지역 적폐청산 기회 돼야 |2018. 01.12

지난 해 우리 국민이 가장 많이 들었던 네 글자는 아마도 ‘적폐청산’일 것이다. 그리고 대선이 끝나고 해가 바뀌었어도 대…

눈물겨운 “남양이엔에스”파티 |2018. 01.10

산업사회의 파티는 다양하다. 개인의 생일파티에서부터 단체의 연회까지, 행사목적에 따라 파티명칭도 다양하게 붙여질 수 있다.…

새 달력을 넘기며 |2018. 01.09

산책 갔다 오는 길에 우체통에서 엽서와 우편물을 발견하였다. 우편물을 뜯어보니 먼 곳에 사는 벗이 늦게나마 보내준 2018년도 …

지의의 오시팔교(五時八敎) |2018. 01.08

지의는 불교사상 전체에 원융을 부여하기 위해 붓다의 교법을 화엄시, 아함시, 방등시, 반야시, 법화열반시 다섯 가지 시간대로 …

하루 일하고 6일을 쉬면 어떨까! |2018. 01.05

매 년 33번의 종소리와 일출을 보려는 군중들로 새 해는 시작한다. 올 해도 여느 해와 마찬가지로 수백 만 인파가 새 해 첫 일출…

새해엔 즐거운 삶 누리소서 |2018. 01.04

J.F. 케네디는 사람이란 말이 아닌 행위를 지켜보아야 한다. 그리고 또 사람은 말이 아닌 행위로 보여 주어야 한다고 하였다. 암…

‘흙빛’을 사랑하는 사람들 |2018. 01.03

무술년의 해가 밝았다. 봄은 다시 오겠는가, 민족의 불운 앞에서 울부짖던 목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그 들판에 서서 가만히 흙을…

<칼럼> 애국으로 망해선 안돼요 |2017. 12.28

T. G. 스몰레트는 진정한 애국심에는 당파가 없다고 하고, 안창호는 진정한 애국심은 말보다 실천에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칼럼>눈 내리는 밤을 기원하는 사람들 |2017. 12.27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기원하는 밤이다. “에이! 오늘은 화이트 크리스마스가 안 될 것 같다”를 들먹이며 들뜬 마음으로 하늘을 …

<칼럼>실현 가능한 공약은? |2017. 12.22

대학 입시에 입학사정관전형을 도입 하려 했을 때 가장 우려한 것이 정성평가를 어떻게 하나였다. 각 대학에서는 전문적인 입학…

<칼럼>효불효교(孝不孝橋) |2017. 12.21

요즘 신문을 보면 자식이 부모를 살해했다는 보도가 자주 눈에 띈다. 최근에는 딸이 늙은 부모를 바닷가로 유인해 죽게한 사건도…

12345678910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