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6(화) 18:50
[ 특별기고 ]
패왕지도(覇王之道) |2018. 10.12

패왕의 도란 어떤 것인가 법술(法術-법률로서 나라를 다스리는 기술)의 도는 패왕(覇王)의 도다. 군주가 법술을 장악하는 것은 …

그리워 뒤척이는 어린고향 |2018. 10.10

까무잡잡한 갯벌이 드러나고/ 고추잠자리 나는 바닷가에서/ 어린고향이 울고 있다/ 제비집지은 머리카락/ 손가락빗으로 긁어내리…

라이프니츠와 로크의 사상 |2018. 10.08

스피노자의 책은 대단히 중세적이나, 그 중세적인 방식으로 중세를 무너뜨리고 근대를 이야기했다. 이에 비해 라이프니츠의 이…

통치착오(統治錯誤) |2018. 10.05

앞에서 말한 문제보다 훨씬 더 심각한 문제가 있다. 통치자가 선혈(鮮血)을 뒤집어쓰고 온갖 고초를 다 겪는 장수에게 상을 주지…

이우위직(以迂爲直) |2018. 09.28

'돌아가는 길이 지름길이다' ‘손자병법’ ‘군쟁편’에 다음과 같은 대목을 만나게 된다. 전쟁이 어렵다는 것은 돌아가지만 …

대용약겁(大勇若怯) |2018. 09.21

“참된 용자(勇者)는 겁쟁이처럼 보인다” 앞에서 인용한 소동파의 글 중에 “참된 용사는 겁쟁이처럼 보이고, 참된 현인은 바보…

후발제인(後發制人) |2018. 09.14

천리마도 피곤하면 보통 말에 뒤지며, 고대의 용사인 맹분(孟賁)도 힘이 빠지면 여자에게 진다. 무릇 열등한 말과 여자는 힘이라…

선발제인(先發制人) |2018. 09.07

‘사기’ ‘항우본기’의 한 대목을 살펴보자. 기원전 209년 9월, 진승(陳勝)·오광(吳廣) 등 농민 봉기군이 진나라에 대항해 일…

상행하효(上行下效) |2018. 08.31

통치자는 세상의 본보기다. 통치자가 나라를 다스리면서 크고 작은 일을 다 챙기는 것은 불가능하다. 모든 일을 한 손에 다 잡는…

중모독모(衆謀獨謀) |2018. 08.24

‘세 명의 바보가 모이면 제갈량(諸葛亮) 한 사람보다’는 낫다는 말이 있다. 통치자도 여러 등급이 존재한다. 최하 등급의 통…

덕위병시(德威幷施) |2018. 08.17

서주(西周)가 멸망한 주요 원인은 서주 말기 몇몇 통치자들의 생활이 음탕하고 무도했으며 정치적으로도 우둔하여 혼란을 자초했…

법치덕치(法治德治) |2018. 08.10

사대매국의 후예와 소인배들이 협잡해 저지른 부정과 비리 등 극악무도한 불의한 역사를 심판하는 적폐청산(積弊淸算)을 정치보복…

'작은병을 방치하면 큰 병이 된다' |2018. 07.27

"작은병을 방치하면 큰 병이 된다"(소병불치성대병(小病不治成大病)) 오늘날 리더십이 위기를 맞고 있는 것은 사람들이 가지고 …

고전소통(古典疏通)·소탐대실(小貪大失) |2018. 07.13

통치자가 작은 이익에 눈이 멀면 나라를 망친다. 통치자는 대개?향락과 욕심 때문에 실수를 저지른다. 왜냐하면 향락과 욕심 뒤…

고금소통(古今疏通)·호가호위(狐假虎威) |2018. 07.06

호랑이가 여우를 잡았는데 여우가 애써 태연한 척하며 말했다. “넌 감히 날 먹지 못해. 하느님이 내게 이 땅의 동물들을 다 다…

고전소통(古典疏通)·성호사서(城狐社鼠) |2018. 06.22

‘성호사서(城狐社鼠)’란 성벽에 숨어 사는 묘당(廟堂)에 기어든 쥐새끼라는 뜻으로서 탐욕스럽고 흉포(凶暴)한 벼슬아치를 비유…

고금소통(古今疏通)·망국지신(亡國之臣) |2018. 06.13

통치자가 ‘망국의 신하(亡國之臣)’를 쓰는 것은 스스로 죽음의 길을 택하는 것과 같다. 망국의 신하는 자기중심적이다. 머릿속…

고전소통(古典疏通)·허언공설(虛言空說) |2018. 06.08

흔히 말은 마음의 소리라고 한다. 이것은 폐부(肺腑)에서 우러나온 진실한 말을 가리키며 이런 말은 힘차고 상대를 감동시킨다. …

고전소통(古典疏通)·백마비마(白馬非馬) |2018. 06.01

송나라에 예열(倪說)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피리의 가락처럼 능수능란하게 말을 잘 했다. 그는 “백마는 말이 아니다”라는 이론…

고전소통(古典疏通)·수구반동(守舊反動) |2018. 05.25

송(宋) 나라에 한 농부가 있었다. 하루는 그가 밭에서 일을 하고 있었는데 토끼 한 마리가 달려와 밭 가운데 있던 그루터기에 머…

12345678910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